× 자유 게시판

sarc.io에서 가장 편한 공간입니다. 어떤 글도 환영합니다.

[일본방사능] 먹거리 주의 지역 (원산지)

  • Merlion
    (머라이언캐리)
  • Merlion's Avatar 이 글의 작성자
  • Offline
  • Newbie
  • Newbie
  • 머라이언캐리입니다.
더보기
06 Mar 2019 20:39 #4511 작성자: Merlion
Merlion 님의 글: [일본방사능] 먹거리 주의 지역 (원산지)

본 게시물에 첨부된 이미지는 로그인한 사용자만 확인할 수 있습니다. Please log in or register to see it.


  • ()
  • 's Avatar
  • Visitor
  • Visitor
15 Apr 2019 18:32 - 06 Jun 2019 02:53 #4563 작성자:
님의 답글: [일본방사능] 먹거리 주의 지역 (원산지)
일본산 농수산물 방사능 오염 실태 및 WTO 대응 입장 발표 | 환경운동연합
kfem.or.kr/?p=198245

◆ 종합 결과

일본 정부는 2018년도에 총 171,925건의 농수축산식품을 대상으로 방사성물질 세슘에 대한 검사를 진행하여 발표.
전체 검사 건수 대비 축산물이 차지하는 비중이 9%로 가장 높고, 농산물은 3.1%, 수산물은 2.1%에 그침. 축산물은 쇠고기의 한 품목만 145,603건을 검사 함. 쇠고기의 경우 방사능 검사를 진행해야 출하가 가능하기 때문임.
종류별 방사능 검사결과를 보면 농산물은 1%, 수산물은 7.0%, 야생육은 44.6%, 기타가공식품은 2.5%로 방사성물질(세슘) 검출빈도가 높게 나타났음. 유제품은 0.2%, 축산물에서는 0.03% 비율로 방사성물질(세슘)이 검출 됨.
가장 높게 방사성물질 세슘이 검출된 품목은 멧돼지로 기준치(100Bq/kg) 52배인 5,200Bq/kg이 검출됐고, 흰뺨검둥오리는 1,300Bq/kg, 반달가슴곰은 670Bq/kg까지 검출.
수산물의 경우 산천어에서 기준치를 초과한 140Bq/kg까지 검출되었음. 산천어를 비롯해 방사성물질 검출 수치가 높은 수산물은 곤들메기, 송어, 뱀장어, 은어, 황어, 도다리, 붕어 등으로 나타남.
농산물은 두릅류에서 세슘이 기준치 7배를 초과한 780Bq/kg까지 검출됐고, 고사리는 430Bq/kg, 죽순류는 430Bq/kg까지 검출 됨. 버섯류의 경우 총 조사대상 1,380건 중 713건에서 세슘이 검출되어, 두 개 중에 하나 꼴로 방사성물질이 검출되는 것으로 나타났음.
방사성물질 검출 결과를 종합해 볼 때 후쿠시마 사고 이후 일본산 먹거리 오염이 지속되고 있고, 안전성을 확보하지 못했음을 알 수 있음.
Time to create page: 0.109 seconds
Powered by Kunena Forum